검색
  • jin yeowool

실재의 사막으로의 환영(実在の砂漠への歓迎)


워쇼스키 남매의 <매트릭스>에서 주인공 키아누 리브스가 파생된 실재에서 실재세계로 옮겨가자 모피어스가 “Welcome to the desert of the real.”이라며 환영의 인사를 건넨다. 매트릭스에서 실재세계는 황폐화된 사막과도 같은 곳으로 표상되어진다. 이렇게 현대의 많은 철학가들, 예술가들은 현대사회를 사막, 혹은 폐허 등에 많이 은유하고, 그것에 편집증적으로 집착하는 듯이 보이기도 한다. 칸트는 인간이 없는 세계를 사막이라고 하는데, 인간이 없는 세계라는 것은 곧 관찰자가 없는 세계를 의미한다. 예술작품을 미적으로 판단하는 데에는 생산적인 상상력이나, 창조적인 독창성이나 그런 것이 필요한 게 아니라 ‘아무 것’도 필요하지 않다는 것이다. 앙토냉 아르토 역시 멕시코 여행 중 타라우마라 족과 함께 대지로부터 모은 마약을 흡입하고, 그들의 야만적이고 야생적인 의식과 함께 그 대지 위에서 춤을 췄다고 한다. 있는 것 그대로가, 혹은 아무것도 없는 것이 가지고 있는 잠재성과 무의식에 그는 한평생 집착했었다. 안젤름 키퍼 역시 대지가 품고 있는 아픔과 잠재성에 늘 집착했다. 아시아의 넓은 아무것도 없는 대지에서 샤먼들의 샤머니즘이 시작되고, 그 기묘한 신비함과 잠재성들이 예술가들의 무의식 어딘가에서 신체의 가능성을 발현시키고, 폭발시켜 줄 것이라고 인간들은 믿고 있다. 그것은 인간이기에 보이지 않고. 증명할 수 없는 것을 믿는 것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것이 어디까지나 신화적으로 남는 것인가 하는 문제에는 예술의 시초가 동굴 안의 벽과 바위에 남아있는 그림과 조각으로부터였으며 그것들은 대체로 사막과 대지의 위에서 일어났음을 알면, 왜 여전히 갈구되어지고 욕망되는 대상인지 이해가 되기 시작한다. 니체 역시 말했다. 우리가 섬겨야 할 신은 춤을 출 줄 아는 신이라고, 삶을 즐기고 향유하는 데 있어 어떤 것에서든 의미를 찾고 이해하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황량함에서 충만함을 느끼고 아름다움을 느끼는 초인이 되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아무것도 없는 사막 한가운데에서 일어나는 축제처럼! 그리고 그 도취된 축제 안에서 경험되는 힘의 고양과 충만처럼!

ウォシャウスキー兄弟の<マトリックス>で主人公のキアヌ・リーブスが派生した実在で実在世界に移っていく中で、モーフィアスが "Welcome to the desert of the real." と歓迎のあいさつをしてきた。マトリックスで実在世界は荒廃化された砂漠のようなところとして表象されている。このように、現代の多くの哲学家、芸術家達は現代社会を砂漠、あるいは廃墟などに多く隠喩し、それに偏執症的に執着するように見せたりもする。カントは人間がない世界を砂漠だというが、人間がない世界というのは、観察者のない世界を意味する。芸術作品を美的に判断するには生産的な想像力や、創造的な独創性やそんなことが必要なのではなく、'何'も要らないというのだ。アントナン・アルトーもメキシコ旅行中タラウマラ族とともに大地から集めた麻薬を吸って、彼らの野蛮的かつ野生的な儀式と共に、その大地の上で踊ったという。はることそのままが、あるいは何もないことが持っている潜在性と無意識に彼は一生涯を通じて執着していた。アンゼルム・キーファーも大地が抱いている痛みと潜在性に常に執着した。アジアの広い何もない大地でシャーマンたちのシャーマニズムが開始されて、その奇妙な神秘さと潜在性が芸術家たちの無意識のどこかで、身体の可能性を発現させて、爆発させてくれるだろうと人間たちは信じている。それは人間であるこそさえ、見えず証明できないことを信じることが可能と考える。しかし、これがあくまでも神話的に残るのかという問題には芸術の始めに洞窟の中の壁や岩に残っている絵と彫刻から続いて来たし、それらは概ね砂漠と大地の上で起きたことを知ったら、どうして、依然として渇望され、欲望される対象なのか理解がなり始める。ニーチェも話した。私たちが捧げるべき神は踊りを踊るのを知っている神だと、人生を楽しんで享受する上でどのような状況の中でも意味を探して理解するよりも、重要なことは荒涼さの中で醍醐味を感じて、美しさを感じる超人になることかもしれない。何もない砂漠のど真ん中で起きた祭りのように!そしてその陶酔された祭の中で経験される力の高揚と充満ように!


조회수 1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가끔은 마시는 커피에서 종이향이 베어 나온다. 그건 당신이 한번이라도 텀블러를 가지고 다니며 친환경적 삶을 실천해 본 사람이라면 분명 눈치 챘을 일이다. 커피에서는 일회용 컵에선 베어 나온 종이의 맛이 있다. 또 비 오는 숲이 어떠하냐 하면, 뱀의 피육을 보고 있는 것만 같다. 촉촉이 젖어 있는 잎들을 헤치며 낙하하여 침입하는 그 장대같은 비들은 잎들을 저

사회적 인간 타지에서의 유학생활은 밤의 숲처럼 조용하고 외로운 법이다. 굵직한 주름을 가진 암갈색의 나무에서 하얀 벚꽃이 피었고, 마치 그 겹겹의 주름으로부터 무한한 가능성을 잉태해내는 듯이 말이다. 그러나 그 아름다운 겹겹의 계절을 이겨내고 나온 생명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시간도 주지 않고, 비바람은 이번 해의 설렘을 앗아갔다. 그렇게 벚꽃 없는 도쿄의 4